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01.22(토)
-5.1℃
  • 미세보통 보통

계룡시로고계룡시

마을소개

두마면 마을소개 (각 마을명을 클릭하면 자세한 설명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조선왕조의 태조가 신도안에 도읍을 정하고 역사를 시작하였을 때, 이곳은 신도안의 바깥쪽에 속했다. 그리고 여기엔 밭이 많고 그것도 녹두가 잘 되는 녹두밭이 대부분이었기 때문에 '밭거리'라고 불리던 것이 '팥거리', '두촌(豆村)'이라 붙리다가 그 후 계곡에 녹두밭이 많다 해서 '두계(豆溪)'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또한 신도안 대궐공사 때 많은 인부들에게 팥죽을 팔았다 해서 '팥죽거리'라고도 불렸다 한다. 본래는 연산군(連山郡)에 속하는 지역으로 1914년부터 양대리(揚垈里), 구로곡(九老谷), 동서암(東西岩) 일부를 병합하여 두계리(豆溪里)라 하고 논산군 두마면(豆磨面)에 편입되었다. 1996년 3월 1일 논산군으 시 승격에 따라 논산시 두마면 소속이 되었다. 그 후 2003년 9월 19일 계룡시 두마면 소속이 되었다.

  • 광산 김씨 의정공 김국광의 묘소가 이곳에 있어 몇 백년 후에는 왕릉이 세워진다는 설이 있고, 왕대산의 이름을 따서 '왕대리(旺垈里)'라고 한다. 본래는 연산군(連山郡) 두마면(豆磨面)에 속하는 지역이었으나, 1914년부터 '은동(隱洞)', '산소리(山所里)'의 일부와 진잠군(鎭岑郡) 남면(南面)의 우명리(牛鳴里) 일부를 혼합하여 '왕대리'라 하고 논산군 두마면에 편입되었다. 1996년 3월 1일 논산시의 시승격에 따라 논산시 두마면 소속이 되었다가 2003년 9월 19일에 계룡시 두마면 소속이 되었다.

  • 지금으로부터 1,300여 년전 백제가 신라군에게 패하고 의자왕이 항복하여 나라를 잃었을 때 백제를 다시 일으키기 위하여 많은 군사들이나 백성들이 운집하여 신라군과 싸우던 '선바위'가 있는 지역이다. 바위가 서 있다고 하여 '선바위' 또는 '입암(立岩)'이라 불리던 고장이다. 본래는 연산군 두마면에 속하는 지역이었으나 1914년부터 '가지동(柯枝洞)', '산소리(山所里)' 일부를 병합하여 '입암리(立岩里)'라 하고 논산군 두마면에 편입되었다. 1996년 3월 1일 논산시의 시 승격으로 논산시 두마면 소속이 되었다. 후에 2003년 9월 19일에 계룡시 두마면 소속이 되었다.

  • 마을 뒷산에는 조선 태조가 왕위에 오르기 전에 산제를 지낸 터전이 있으며, 물의 원천이 좋고 산세가 수려하여 농토가 많고 누에가 누워있는 형상을 띄고 있는 지역이다. 농사짓기에 알맞은 지역이라 하여 '농소리'라고 부른다. 원래 조선시대에는 연산군 두마면에 속했던 지역이나 1914년부터 '회음동(會音洞)', '상죽리(上竹里)', '하직리(下直里)', '이동(梨洞)', '하죽리(下竹里)' 일부를 혼합하여 '농소리(農所里)'라 하고 논산군 두마면에 편입되었다. 1996년 3월 1일 논산시의 시 승격으로 논산시 두마면 소속이 되었다. 후에 2003년 9월 19일에 계룡시 두마면 소속이 되었다.